상단여백
HOME 종합
북한 제6차 핵실험 관련 한‧미‧일 국방당국 화상회의 개최
  • 서용하 기자
  • 승인 2017.09.06 11:48
  • 댓글 0

한‧미‧일 3국은 북한의 지난 3일 제6차 핵실험과 관련하여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 오전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오늘 회의에 우리側은 최형찬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美側은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아태안보차관보 대리가, 日側은 마에다 사토시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각 국의 대표로 참석했다.

3국 대표들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불안정을 야기시키는 금번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으며, 북한이 국제적 의무와 공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번 핵실험이 과거에 전례가 없었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이루어졌으며, 복수의 유엔안보리 결의를 또다시 명백하게 위반하였음을 강조했다.

3국 대표들은 이러한 도발이 결국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결의를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북한이 태도를 바꾸어 도발적이고 위협적인 행동을 자제하고 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의 포기를 결심하도록 최대한의 압박을 가해나가는데 있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3국 대표들은 북한에 대한 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3국 국방당국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3국간 상호운용성을 증진해나간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미국은 대한민국과 일본에 대한 철통같은 안보공약을 재확인하였으며, 특히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이 재래식 및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범주의 군사능력을 통해 보장될 것임을 강조했다.

서용하 기자  allinboy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