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드 발사대 4기 성주기지 진입 완료
  • 서용하 기자
  • 승인 2017.09.07 11:04
  • 댓글 0

사드 발사대 4기와 공사 장비 등이 7일 오전 반입이 완료되어 지난 4월 26일 임시 배치된 발사대 2기와 함께 모두 6기 발사대로 구성된 완전한 1개포대의 모습을갖추었다.

미군은 그동안 전기공급 공사를 진행하지 못해 기름을 사용한 발전기로 거의 24시간을 가동해왔지만 이번 6기의 발사대가 구성됨에 따라 사격통제레이더, 교전통제소 등의 전기를 공급하는 공사를 우선 시작할 예정이다.

사드 1개포대는(발사대 총 6기) 일반 환경영향평가 작업이 종료될 때까지 알루미늄 패드 위에서 운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알루미늄 임시 패드를 콘크리트 시설로 교체하는 공사는 일반 환경영향평가가 끝난 후 사드 최종배치 여부가 결정된 후 시행할 것"이라며 "일반 환경영향평가 후 최종배치가 결정되면 그때부터 사드 '군사기지화' 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달부터 일반 환경영향평가가 시작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사드 1개 포대가 작전운용에 돌입하면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해 한미 연합전력의 방어태세가 한 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을 억제하는 효과도 제고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북한이 사드요격을 피하는 기술을 계속 개발 적용하고 있고, 사드 요격권 이하의 저각발사로 발사할 수 있기 때문에 사드체계가 북한 미사일을 완벽하게 막아내는건 불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북한이 사드 요격을 회피하는 기만 기술을 미사일에 적용하고 있고, 사드 요격권 이하의 저각발사로 발사할 수 있기 때문에 사드체계가 북한의 미사일을 완벽하게 막아낼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서용하 기자  allinboy3@naver.com

<저작권자 © 마케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