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CEO, 김상조 위원장 첫 만남 가져...
  • 서용하 기자
  • 승인 2017.09.08 11:51
  • 댓글 0

공정거래위원회가 새 정부 출범 이후 유통업계와 첫 만남을 갖고 개혁에 동참해 줄것을 당부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6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유통업계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당장은 고통스러울지라도 거래 관행을 바꿔 공정한 시장을 만들면 궁극적으로 우리 유통산업에 커다란 득이 될 것"이라며 유통 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을 이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달 공정위는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복합쇼핑몰 아웃렛입점 업체 보호, 종업원 인건비 분담 의무, 공시제도 강화 등의 대형 유통업체 실천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개혁의 원칙은 후퇴하지 않아야 한다"며 "개혁은 예측 가능하고 지속 가능하게 이뤄져야 하고 일단 개혁이 이뤄지면 그 결과는 비가역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통업계는 볼공정거래근철대책에 공감 하면서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업태별 거래 행태 및 특성을 충분히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시식 행사 등 판촉행사가 많은 대형마트는 파견직원 인건비를 납품업체와 분담할 경우 막대한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한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이 판매수수료를 공개하면 영업기밀 침해가 우려된다는 의견을 전했다.

서용하 기자  allinboy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